2019년 12월 장안동 아웃리치 후기

12월 장안동 아웃리치 후기

지난 12월 6일, 장안동 업소밀집지역에 네 번째 방문을 했습니다.

지금까지 장안동 아웃리치에서 여성들을 직접 만나는 것이 어려워서, 이번에는 처음으로 금요일 밤11시반의 장안동을 방문해보았어요. 평일 9시반과는 확연히 다른 분위기와 상황을 마주칠 수 있었습니다.

이번에도 이룸상담소에 대한 소개와 연락처가 적힌 유인물과 라이터, 상쾌환과 홍삼젤리를 들고 업소 곳곳을 돌아다녔는데요, 4회차 방문이다보니 몇몇 업소에서는 “아 그때 그 상담소구나, 두고가셔요”라고 하더라구요. 상담소에 대한 경계소가 옅어진 틈을 타, 대기실이 있는지 물어보고, 대기실에 직접 물품을 놓고 가겠다고 요청해보았어요.

카운터를 오가는 여성들도 만날 수 있었고, 대기실로 들어갈 수 있었던 업소에서는 대기실에 있던 여성들도 만날 수 있었어요. 거리 곳곳에서 보도차량도 마주칠 수 있었구요. “20대로 보내달라”며 도우미를 부르고 있는 업소 사장, 업소에 들어온 남성들, ‘오랜만에 오셨네요~’라며 남성들을 맞이하는 업소 사장, 거리 곳곳에 업소를 찾아다니는 듯한 남성들. 이런 광경들도 더 목격할 수 있었습니다.

이전까지의 방문으로는, 여성들을 직접 만나지 못하다보니 ‘산업형 성매매에 오프라인 아웃리치 방식으로 접근하는 것이 맞나’ 하는 고민을 하기도 했었는데요. 이번 방문으로 상담소에 대한 홍보가 조금씩 되고 있고, 여성들을 만날 수 있고, 현장에 대한 파악도 조금이나마 할 수 있는 것 같아, 더 다니면서 상담소의 존재를 알려보기로 했습니다. 온라인 상담 경로를 열어서 장안동 지역에 집중적으로 홍보하며, 온&오프라인 아웃리치를 통해 상담소 정보가 닿게 하자는 평가도 했고요.

여성들을 만나고 현장 파악에 의의가 있겠다는 평가를 하며 힘이 나는 동시에, 활성화된 거리와 업소, 많은 남성들과 그들의 분위기를 목격하며 설명하기 어려운 무거운 감각을 안고 가기도 했습니다. 장안동 밀집지역에서 본 유흥업소들은 어디에나 있고, 너무나 자주 보게 되잖아요. 그 많은 유흥업소에서,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오가며, 어떤 일들이 일어날까, ‘도우미’라는 이름으로 그곳에서 일하는 여성들은 어떤 경험을 하고, 어떤 사연들이 있을까. 그런 걱정이랄지, 한국사회에 대한 절망이랄지, 그런 감각들을 안고 왔습니다. 장안동아웃리치를 하고나면 이루머들은 아무래도 거리 곳곳에 있는 유흥업소들이 더 눈에 들어오더라구요.

활동

2019년 9월 장안동 아웃리치 후기

9월 3일 밤, 이루머들은 장안동 업소밀집지역을 방문했습니다.

이룸 상담소와 연락처가 적힌 라이터와 명함크기로 접지된 유인물을 들고 나섰어요.
처음 방문하는 데다가 업소 카운터의 관리자들을 직접 만나야 하는 상황이어서 긴장도가 높았습니다. 그래서 물품갯수를 줄여서 나갔어요. 업소 카운터와 대기실에 쉽게 놓을 수 있도록 유인물과 라이터가 비치는 아크릴 박스를 세 가지 크기로 분류하여 그 안에 물품을 담아 갔습니다. 10개 모두 배포되면 아웃리치를 종료하기로 하고 나갔는데…

– 잉? 경계가 없다?
업소 관리자들이 상담소의 방문이 처음이다 보니 어떤 곳인지 잘 모르고 그래서인지 경계심이나 거부감을 잘 드러내지 않았습니다. 특히 보도방을 통해 여성들이 방문하는 곳에는 별도의 대기실이 없기도 하고 손님들이 없는 시간대(화요일 밤 9시 30분~11시)였는지 사람도 안 보였어요. 업소에서 일하는 언니들을 상담 지원하는 상담소인데 라이터 좀 두고 가도 되겠냐는 물음에 처음 방문한 업소들은 그러라며 받아주더군요.
(물론.. 이것들이 정말 여성들에게 전달될지는 알 수 없다는 큰 맹점이 있지만…)

– 헉 거부한다.
반면 규모가 크고 지정 여성들이 있는 것으로 보이는 업소에서는 경계와 거부감이 상당했습니다. 어떤 애들인지 잘 모르니 일단 들어온 애들을 쫓아내지는 않았는데 ‘성매매’가 적혀있는 유인물을 보고 ‘얘네 뭐지?’ 하는 것 같더라고요. 일단 여성들에게 드렸으면 좋겠다, 대기실에 두었으면 좋겠다고 전달은 했지만 역시나 물품이 제대로 전달되었는지는 미지수입니다.
건물에서 3개 정도의 층을 사용하고 여성들의 대기실이 있는 것으로 보이는 규모가 큰 업소 대기실을 접근할 길은 요원해 보입니다. 고민이 무럭무럭..

실제 여성들에게 전달되었는지 여부와는 별개로 일단 가게들이 라이터를 두고 가라고 해서 하나 둘 놓고 나니 빠르게 열 개의 아크릴 박스는 동이 났습니다.
그래도 여성들을 직접 만나지 못한 찝찝함에 이루머들은 장안동을 배회하기 시작.
물품을 두고 여성들이 쉽게 가져갈만한 근처 미용실, 편의점 등을 살펴보았습니다. 11시까지 영업하는 미용실을 한 군데 찾았는데 여성들을 보지는 못했어요. 보도 차량이 어떻게 움직이는지 파악하기 위해 보도방과 연계된 업소들의 뒷골목도 탐방했으나 차량을 만날 수 없었습니다. 마지막으로 내담자 분의 조언해 준, 여성들이 자주 방문한다는 까페에 들러보았습니다.
앞으로 업소 카운터 이외에 어디에서 여성분들과 직접 만날 수 있을지, 그 접근성을 어떻게 높일지가 관건이에요. 일단은 다음 달에도 라이터와 더 작아진 유인물을 들고 장안동에 나올 계획입니다. 보다 촘촘한 계획들이 앞으로의 시도와 실패의 반복 속에 세워질 것을 기대하며.. 뾰족한 수가 없더라도 무작정 나가보려 합니다.

활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