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월간 비범죄화 8월호(제4호)

 

월간 비범죄화 2013년 8월호(제4호)

 

전격공개

성비련, 유령단체 의혹??

의혹에 정면으로 답하다!

 기자와의 회담대화록 전문 수록!!

 

경축

월간 비범죄화 정기구독자 17만 700명 돌파!!

이것이 국민의 명령이다!!

 

여성학자 정*진 씨 曰

탁월한 성매매 담론이다. 내 소속은 남성 모임 빼고 다다.

 

한겨* 21 기자 신윤동* 

강호의 한 '페미'한다는 언니들은 다 받아본 것 같은데…

 

<판매여성범죄화추진합>

 

 

월간 非犯罪化 – 8월호

 

회담 대화록 전문

 

인터뷰어 : 한겨X 21 기자 신윤동X

인터뷰이 : 성판매여성비범죄화추진연합 본부장, 성판매여성비범죄화추진연합 사무국장

일시 : 2013년 7월 어느날

장소 : 성비련 본부

 

 

 

매체를 왜 만들게 됐나

 

– 예전 윤락행위등방지법 시절에도 그랬고, 성매매방지법으로 바뀐 지금까지도 여전히 성을 파는 자는 법적인 처벌 뿐만 아니라 사회적인 처벌(낙인)도 여전히 받고 있는 상황이다. 다만 바뀐 방지법은 성매매를 엄청엄청 억지로 한 여성에게만 용서해준다는 느낌이랄까.

<월간 비범죄화> 4월호를 보면 매체를 왜 만들게 됐는지 좀 더 분명히 전달 될 것 같다. 우리의 선언문에 나와 있듯이 첫째, 성매매는 자본주의, 가부장제, 젠더권력의 문제이지 성판매 여성 개인의 문제가 아니며 둘째, 성판매자를 범죄자와 피해자로 나눌 수 있다는 것은 착각이며 셋째, 성판매 여성의 노동조건에 대한 논의가 풍성해져야 하며 넷째, 성판매자에게 타락한 자, 더럽혀진 자, 비난받아 마땅한 자라는 낙인을 찍는 행태를 비판하고자 하는 내용을 널리 전파하고자 <월간 비범죄화>는 만들어졌다법적, 사회적으로 성판매여성비범죄화가 필요하다는 얘기를 널리 알리고 싶었다.

 

성비련의 실체는

– 국민행복을 위해서 창조경제를 실천하는 온라인 가상현실 사이버 SNS 스마트폰 시대에 실체를 궁금해 하는 것은 고루하다. 우리는 음지에서 일하고 음지를 지향한다.

 

왜 1년만 출간하고 망할 예정인지?

– 내년에도 이걸 매달 만들어야 되나올해 1성매매여성 처벌조항에 대한 위헌심판 제청이 있었고현재 성판매여성에 대해 전면적으로 비범죄화 하려는 법개정 움직임이 있다이게 진짜 돼서 내년까지 이짓 안해도 되는 거면 좋겠다내년엔 딴거 좀 하게.

 

설득이 아니라 선언을 한 이유는

– 하늘은 파랗고, 바람은 시원하고. 성판매여성을 처벌하는 것은 부당하다. 홍시맛이 나서 홍시라 하였는데 왜 홍시맛이냐고, 홍시맛인걸 설득해 보라고 하면 곤란하다.

 

유령단체라는 의혹이 여기저기서 번지고 있다성판매여성비범죄화추진연합의 실체를 대라!

– 안 그래도 그러한 억측이 난무하고 있어서 우리 연합 내에 비상이 걸렸다회원단체들이 얼마나 억울해하는지 모른다우리 성비련의 영향력을 질투하는 이들의 근거없는 모함이다이러한 시도가 계속된다면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 

 

성비련 참여단체로 쓰인 이름들은 왜 이렇게 웃긴가

 

– 우리 회원단체들이 웃긴가? 설명이나 설득하기는 거시기한 억울함과 사회적 울분을 가진 사람들이다. 각자 처한 현실이 뭔가 앞뒤가 안 맞고 설명이 잘 안된다는 공통점이 있는 것 같다. 그래서 서로의 공감대가 형성되었다. 웃으면 안된다.
 

나도 그 모임들에 다수 참여하고 싶은데 어떻게 가입 가능한지

– 마음으로 가입하면 된다. 마음속으로 가입. 가입, 가입하고 세 번 읊조리면 가입된다.

 

참여단체의 면면이 너무 화려하다, 어떻게 이렇게 훌륭한 단체를 어떻게 이렇게 많이 조직했나

– 함께 하겠다는 신청이 물밀 듯 밀려왔다. ‘성판매여성만 비범죄화에 공감하는 이들이 이렇게나 많았다는 점을 확인하고 본부에서도 고무적이었다. 이게 국민의 여론이 아니고 뭐겠는가? 다들 각자 사업으로 바쁘신 와중에도 연합활동에 열과 성을 보여주고 계신다. 우리 뭔가 큰일을 낼 것같다.

 

잡지 디자인이 너무 훌륭하다. 누가 하는 건가

– 전문디자이너를 고용했다. 이 분의 포트폴리오를 봤는데 이거다 싶었다. 색 감각이 보통이 아니다. 시대를 너무 앞서가는게 아닌가 싶을 정도로. 디자이너 누구냐는 문의도 좀 있었는데 뺏기면 안 되므로 극비이다.

 

동성연애안하는동성애자연합에서 참여 의사를 밝혔는데, 깠다는 것이 사실인가

– 동성연애 열심히 하는 동성애자연합이었다면 깠을수도….

 

 

성판매여성의 노동조건이라조건 만남도 아니고 조건이 뭔가?

 

– 노동 조건이라는 말이 그렇게 이해가 안 된다면 노동환경이라는 말로 이해하면 좋겠다. 말 그대로 일하면서 있을 수 있는 안전문제, 수익배분 문제, 사회적 차별 문제 등등워낙에도 한국의 노동조건이 일하는 사람들에게 불리한데다가 사회적 낙인까지 더해진 성판매여성의 노동조건이 얼마나 열악한지는 쉽게 상상될 거라 본다. 성판매 여성의 다양한 일 종류에 따른 현실적인 노동조건 논의가 절실하다.

 

아무리 클릭질을 해도 내용이 나오질 않는다, 성비련 탄생 비화를 말로 해달라

– 수박껍질에 초파리가 생겨나듯…….. 우리는 자연발생체이다.

 

, 성구매할생각한줌없는남성모임 회원은 찾았나?

– 정기구독 신청을 통한 한줌의 신청자가 있었다.
… ‘성구매할생각없는한줌의남성모임에다가 전달하는걸 까먹었다.

 

의혹 투성이다심지어 포주들의 사주를 받고 있다는 의심의 눈초리도 있다

– 우리는 성판매여성’ 비범죄화를 주장한다는 것을 분명히 하고 싶다성매매 업주들이랑은 적인 셈이다. ‘도우미안쓰는노래방협회에서 연대신청이 들어왔을 때 진짜 도우미 언니 없는지 실사도 나갔다협회에 대해 처음에 좀 의심했던게 죄송할 정도로 연합활동에 아주 열성적이시다.

월간 문예 대상 수상작이었던 <비범죄가>에는 업주 손님 잡아가고 나만 산들 어떠하리라는 구절이 있다연합 내에서 업주성구매자 처벌에 대해 고민이 없는 것은 아니다강력하게 처벌해야한다는 입장도 있는 반면 잘 모르겠다혼란스럽다는 의견도 있다다만 현재 한국의 성산업은 축소시킬 필요가 있고 그러기 위해서는 성구매자업주를 처벌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큰 틀에서 동의가 되는 편이다.

이 질문에는 지난 6월호의 내용을 인용하며 마무리하겠다. “성산업…. 부셔버릴 거야!”

 

마지막으로 할말은?

 

– 비범죄화로 4행시를 짓겠다.

: 비난마라.

: 범죄가 아니다.

: 죄가 없다!

: 화르르르~~!!!

 

-끝-

 

월간 비범죄화 정기구독 신청 http://goo.gl/KkFik

[신설]정기구독자의 한마디 http://goo.gl/bq9BsV

성비련 트위터 @monthly2013

성비련 블로그 http://blog.naver.com/monthly2013

 

한겨레 칼럼 

[토요판] 정희진의 어떤 메모

 

 

활동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