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이태원 아웃리치 후기

*신입이었던… 활동가 혜진이 쓴 12월 이태원 아웃리치 후기를 공유합니다. 이번 아웃리치도 함께해주신 강유가람님 감사합니다!

12월 19일, 2018년의 마지막 이태원 아웃리치를 다녀왔습니다. 별별신문에는 우울증에 대한 내용을 담아갔고, 물품으로는 목베개를 준비해갔어요. 언니들이 목베개를 많이 좋아해주셔서 이룸도 기분이 좋았어요. 언니들의 생활에서 유용하게 쓰이길, 그렇게 언니들의 생활 속에서 이룸의 이름이 언뜻언뜻 보이길, 그래서 언니들에게 필요한 순간에 이룸이 생각나길 바라요:)

3월 신입활동가로 처음 이태원 집결지를 목격하고, 금새 한 해의 마지막 아웃리치까지 끝났네요. 글자로만 알면서 안다고 생각해왔던 것이 주는 현장감에, 그 새로움과 적나라함에, 그 안에 담겨 있을 짐작할 수도 없는 수많은 삶의 무게에서 오는 무거운 마음을 첫 아웃리치에서 남기고 몇차례의 아웃리치가 지났습니다. 이 무거운 마음이 동력이 되어, 이 복잡한 공간에 대해 사유하고 개입하기 위해서, 공간 속 여성들을 만나러 매달 아웃리치를 향하는 거구나 생각이 듭니다.

5년의 꾸준함이 쌓인 덕에, 처음엔 막막하고 긴장되었을 그 공간에서, 많은 언니들이 이룸을 반가워해주시고 우리의 안부를 물어주십니다. 올 한해에는 이룸과 오래 연을 맺어온 한 언니가 다른 언니들을 여럿 소개시켜주었어요. 덕분에 이룸이 지원하며 지속적으로 만나는 언니가 늘었어요. 열심히 챙겨가는 타로는 이번달엔 한 언니가 두 번째로 타로를 보았어요. 이렇게 조금씩, 점점, 이룸이 언니들과 그 공간과 가까워지고 있는 것이겠죠?

올해에는 더 가까워지고, 더 적극적으로 사유하고 개입해보고자, 이태원에 대한 공부 계획을 세우고 있습니다. 미군기지의 ‘기지촌’으로 형성되었던 성매매의 공간, 퀴어한 공간, 트랜스젠더의 퀴어함이 구매자의 욕망에 맞춰 판매되는 성매매의 공간, 외국인들이 많은 이국적이고 힙한 놀이공간, 그러다보니 발생하는 젠트리피케이션의 공간, 이국적인, 이주여성 성매매의 공간. 이 복잡한 공간에서 오는 어려움을, 무거운 마음을 조금씩 풀어내고자 열심히 해보려합니다:)

최근에 새로운 클럽이 생겼는지 전단지가 곳곳에 뿌려져있었어요. ‘죽기전에 한번 가보자. 다국적 룸클럽. 다국적 미녀들 무한 초이스~’라는 전단지를 보면서 착잡함을 느끼며, ‘아마 사진은 도용이겠지…’하는 걱정도 함께 들었네요. 전단지를 보면 이 공간이, 많은 여성과 섹스하고 싶다는 욕망, 성욕충족의 의미가 아닌 여성보다 우위를 점하는 지배욕구 충족이라는 의미에서의 욕망, 많은 여성에서 더 나아가 다양한 국적의 여성을 향한 지배 욕망, 이런 욕망에 기반하여 구성되고 있음은 틀림없는 것 같습니다.

활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