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웃리치 후기] 3월 이태원 아웃리치 후기

* 3월 16일 금요일, 3월의 이태원 아웃리치를 다녀왔습니다. 참여한 신입활동가의 후기를 전합니다.

 

3월의 이태원 아웃리치를 다녀왔습니다. 이룸에 출근하고 1주일이 지났던 날 다녀온 첫 아웃리치였어요.

 

이태원을 가기 며칠 전에는 철거가 진행 중인 청량리 집결지를 다녀왔었습니다. 처음 접한 공간이었는데, 말로 설명할 수 없는 감정이 응어리지는 느낌이었어요. 이 기분이 무엇일까는 쉽게 설명할 수 없었습니다. 생각해보면 ‘이질감’에서 온 충격이었던 것 같습니다. 지금까지 경험했던 공간과는 분리되어 있는 듯한 공간이 주는 새로움과 놀라움이었던 것 같아요. 성매매라는 전혀 새로울 것 없는 오래된 현실의 현장이 새롭다는 것에 놀랐고, 그 새로운 것이 너무나 적나라해서 놀라웠습니다. 여성의 몸에 대한 성적 대상화, 그리고 노년 여성의 몸과 젊은 여성의 몸이 다뤄지는 차이, 노년 성판매 여성들의 열악한 환경, 그리고 자본과 국가의 이해에 의해 만들어지고 해체되는 성매매 집결지 공간. 아는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놀랍고 새로웠고 충격적이었고, 먹먹했습니다. 지식으로 머리에 넣어져있다고 다 아는 것은 아니었나봅니다.

 

업소들이 몰려있는 이태원의 거리는, 맛있는 걸 먹으러 놀러 오던 이태원과는 길 하나 차이지만 마찬가지로 이질적이었습니다. 처음 발디뎌본 공간들을 돌아보며 여성들을 만났고 반갑게 맞아주셨습니다. ‘항상 좋은 물품 줘서 고맙다’, ‘차라도 마시고 가라’고 해 주시는 여성들도 있어 마주 앉아 이런 저런 얘기를 나눴습니다. ‘매일 술마시는데 나빠지지 않으면 다행’이라는 여성들의 건강 얘기, 다짜고짜 ‘얼마냐’고 묻는다는 구매자들 얘기 등. 처음으로 발디뎌본 이질적인 공간에서 처음으로 듣는 생생한 이야기는 마찬가지로 새롭고 놀라웠습니다.

 

어디서든 여성의 성적 대상화가 널려있고, 돈이 필요하고 자원이 없는 여성들이 너무나 쉽게 택할 수 있는 선택지로 성판매가 널려있고, 이렇게나 성매매가 가까운데, 그 공간이 그렇게나 이질적으로, 놀랍고 새롭게 느껴질 수 있는 것. 이렇게나 가까운 공간이 이렇게나 멀어질 수 있었던 것에 대해 고민해 보게 된 아웃리치였어요. 지식으로 알고 있어도 새롭고 놀라웠던 이 공간을 어떻게 전하고, 마음을 열어준 여성들의 이야기를 어떻게 전하고, 이 산업을 어떻게 해체할 수 있을까 고민이 많아지고 마음이 무거워진 시간이었습니다.

활동

댓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