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수히 헤매도 좋다”라고 읽는다 – 절대강좌 1강 후기

강의에서 만난 분들 넘넘 반갑습니다!
그리고 강의를 들은 선의님이 후기를 나눠 주셨어요~

지난주, 그러니까 5월 20일,
이룸 절대강좌가  <하나도 특별하지 않은 + 성매매> 라는 이름으로 첫 강의를 시작했습니다!!

1강 – 성매매 현장에서 담론이란 : (반)성매매 담론 확장하기와 당사자 목소리 드러내기
대구여성인권센터-성매매피해상담소‘힘내’ 에서 십년 동안 활동하신 신박진영님의 강의였습니다.
 
첫 운을 떼실 때부터 뒤풀이 자리까지,
우리 모두 정말 고민 참 많구나,, 하는 생각이 들게 하셨는데요,, 흥미롭고 흥분되는 첫 강의였습니다~

이제 선의의 후기 시작합니다~
—————————————————————————————————————–
권선의 habe0113@gmail.com

 
벌써 몇 해 전 일이다. 2010년 초, 내가 활동하는 한국레즈비언상담소로 어떤 제보가 들어왔었다.
레즈비언 커뮤니티 사이트의 업소광고 게시판에 성매매 출장안마 광고가 올라왔는데,
상담소에서 어떤 조치를 취해야하는 것 아니냐는 것이었다.
실제로 해당 광고를 클릭해서 들어가보니, “2○세, 펨/부치” 식으로 소개를 단 사진들이 나열되어 있었고
사이트 구석의 작은 채팅창에서 어떤 서비스가 얼마인지 설명해주고 있었다.
(성판매자가 레즈비언인지 아닌지는 알 수 없지만, 성판매자의 성정체성이 중요하게 고려돼야 하는지 아닌지도 알 수 없지만)

레즈비언 커뮤니티 안에서 레즈비언을 대상으로 성매매가 이루어지고 있다는 것을 확인하고서,
그리고 레즈비언인권운동단체로서 이에 대한 ‘어떤 조치’를 요구 받고서, 상담소 활동가들은 고민에 빠졌다.
어떠한 개입이 실제로 가능한 일인지는 모르겠지만 상담소가 개입해야 하는 일인지 아닌지부터
성매매에 대한 시각 차이를 보이며 토론했었고,
인터넷 상의 성매매 광고 하나에 들썩이는 레즈비언 커뮤니티의 반응 역시 꽤 흥미로운 것이었으며,
성판매자는 잠시 별론으로 두더라도 레즈비언 섹스를 구매하는 레즈비언 구매자의 신상이
성산업에서 ‘안전’한 것이 아닐 것이라는 짐작까지 여러 각도에서 이야기가 이루어졌었다.

얼마 후 해당 광고는 사라졌고, 상담소 활동가들의 고민도 그쯤에서 멈췄다.
하지만 그 후에도 레즈비언 커뮤니티 안팎의 성매매와 교차되는 장면들에서
목엣가시처럼 고민을 소화하지 못하고 지나온 지점들이 생겨났고,
이런 답답증 덕분에 이룸에서 마련한 이 강좌가 더욱 반갑게 느껴졌다.

이번 이룸의 절대강좌 “하나도 특별하지 않은 퀴어+성매매”에서
사실 나는 ‘하나도 특별하지 않은’에 시선을 오래 두어가며 제목을 읽고 있다.
‘퀴어+성매매’의 모습이 특별할 것은 없지만,
이를 어떻게 언어로 담아내야 할지 모르겠기에 나는 자꾸 이를 특별한 범주로 여겨온 것 같다.

1강 대구여성인권센터-성매매피해상담소‘힘내’에서 활동하시는 신박진영 님의 강의는
이러한 나의 의문들이 침묵으로 이어질 것이 아니라, 앞으로 현장의 결을 따라가며 무수히 헤매도 좋다는 메시지를 주었다.

그동안 나는 성매매에 대한 입장들에서 어떠한 한 가지 입장을 나의 것으로 가져가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시달렸는데,
이 생각은 번번이 실패해왔다. 입장들을 제각각 모두 긍정하면서 이것이 모순된 것이 아닐까 고민했고,
입장 너머에 있는 목소리들을 배제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우려했었다.
그리고 이러한 실패는 나에게 오히려 성매매에 대해서 어떤 것도 말하지 못하게 하곤 했다.

신박진영 님은 당사자들의 목소리에 어떻게 주목해야 하는지 자신의 활동 경험에 비추어 설명한다.
당사자‘되기’의 과정 속에서 불변의 하나의 진리를 찾는 것이 아니라
조금씩 다른 부분적 진실을 담은 당사자의 목소리를 덧입혀 나가면서 길을 찾는 ‘지혜’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퀴어+성매매’의 장에서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당사자들의 다양한 목소리에서 하나도 특별하지 않지만
또 하나하나가 특별한 다름과 닮음의 지점들을 발견하고 드러내는 작업이 필요할 것이다.
앞으로 남은 다섯 강의에서도 이러한 작업들을 밝혀나갈 지혜를 얻을 수 있을 거라 기대한다.

 

활동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