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이룸의 시대한탄 ⑦ 천호동 성매매집결지 화재사건에 부쳐

2018 이룸의 시대한탄 ⑦

천호동 성매매집결지 화재사건에 부쳐

천호동 성매매집결지 화재소식, 들으셨겠지요. 성탄 연휴를 앞둔 지난 토요일 12월 22일 오전 11시 경, 업소 1층에서 불이 나 2층 숙소에서 잠을 자고 있던 성매매 여성 4명이 중경상을 입었고, 1명이 사망, 업주 1명이 사망하였습니다.

천호동 집결지는 청량리에 이어 재개발을 통한 폐쇄가 본격화되고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2018.8월 예정된 퇴거일을 넘긴채로 영업이 계속되고 있었지요. 청량리의 경험으로 짐작컨대 마지막까지 영업수익을 올리려는 업주들이 이주하지 않고 남아있는 여성들 그리고 철거 직전까지 일을 하러 새롭게 옮겨온 여성들을 데리고 있었겠죠. 청량리 폐쇄 이후 이주한 여성들이 계셨을지도 모를 일입니다. 연휴 대목이기도 했으니까요. 강제퇴거 목적으로 이미 가스공급이 끊긴 곳에서 말입니다. 그 상황에서도 구매자들은 집결지를 찾게 마련이었고 그렇게 업주들은 돈을 벌 수 있었습니다.

올겨울 계속되는 화재는 현 한국 사회에서 ‘사회적인 것’이 과연 존재하는지, 우리가 사회라 믿고 있는 것의 실상은 과연 무엇인지를 물으며 착취와 폭력으로 침윤된 장소들을 찢고 불거져 나오고 있습니다. 여성들이 잠을 자고 있었다던 2층 숙소는 과연 주거 공간으로 적합한 곳이었을까요? 1층에서 이뤄지던 성매매 영업 과정에서 여성들은 어떻게 지속적이고 일상적으로 안전의 권리를 침해당하고 있었겠습니까. 성매매여성들의 죽음은 단순 화재사고의 인과만이 아닌 집결지라는 공간이 존재하는 사회의 중층적인 여성 억압 구조를 반영하는 하나의 사건으로서 깊이 숙고되어 마땅합니다. 모든 죽음에 대한 공정한 애도의 작업이 그러해야 하듯 말입니다.

그러나 언론의 얄팍한 보도에 달린 댓글들은 “그러니까 공창제를 해야한다” 라고 입싼 결론을 내립니다. 사망한 업주는 여성들을 구하다 죽은 영웅이 되고, 집결지의 운영자들은 여성들을 대변할 수 있는 이웃이자 상가세입자로 신분을 세탁하여 지자체와 언론을 만납니다. 이처럼 한국 사회에서 집결지를 젠더 관점의 공적 공간으로 접근할 수 있는 역량은 지극히 미미합니다. 합법 아니면 불법, 재개발 아니면 공창제, 성매매여성들의 삶을 교묘히 은폐하는 이분법만 난무합니다.

성매매방지법은 2000년대 초 업소 내 화재사건을 계기로 제정되었습니다. 여전히 서울시내에는 천호, 영등포, 미아리 세 곳의 집결지가 남아있습니다. 우리는 우리가 살아가는 사회의 일부로 생각할 능력이 없는 공간들을 쉽게 머릿속에서 지워버립니다. 부디 이 사건을 잊지 마시고, 사회가 이 사건을 어떻게 쉽게 ‘이야기’ 하려 드는지 눈여겨보시고, 이 사건을 또 다른 수많은 성매매여성들의 죽음을 상기시키는 열쇠로 삼아주십시오. 집결지 문제는 과거가 아닌 현재에 계속되고 있는 페미니즘, 인권 사안이며 집결지 문제에 대한 싸움을 강 건너 불구경한 채로 성산업 문제를 우리 모두의 문제로 해결해 나가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국가와 지자체, 수사당국, 언론의 책임 있는 태도와 대책을 촉구하며 병원에 계신 여성분들이 하루빨리 건강을 회복하실 수 있기를 기원합니다.

활동

[2018 이룸의 시대한탄 ①] 종로여관방화사건에 부쳐

[2018 이룸의 시대한탄 ①] 종로여관방화사건에 부쳐

20일 종로 한 여관에서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습니다.

화재를 일으킨 사람은 여관 밀집 지역 중 한 곳을 방문하여 성구매를 시도했고, 여관에서 거부하자 홧김에 불을 질렀다죠.

 

흔히 여관바리(여관발이)라고 불리는 성매매는 특수한 업종이라기 보단 여관이라는 공간에서의 성매매를 통칭합니다. 어떤 공간에서든 여성접대와 성구매를 바라는 한국 남성문화의 일상적인 단편 중 하나이지요. 노래방 카운터에서 여성을 불러달라 요구하고, 마사지 업소에서 유사성행위 및 성행위를 요구하는 것과 별반 다르지 않습니다. 피의자의 행동은 원치 않는 성행위를 요구하고 억지 부리고 폭력적으로 강요하는 여타 구매자들의 보편적인 행동들과 유사합니다. 자신을 무시한 것처럼 느꼈을까요? 무엇이 그리 화가 났나.. 성구매를 거부한 게 그리 화가 날까.. 다들 하는데 나만 못하게 한다는 생각이 들었을까.. 참 이해하기 어렵습니다.

 

여관과 피의자 둘 다 경찰에 신고를 했고 경찰은 심각한 상황이 아니라고 판단해 사안을 종결했다지요. 이런 경우 어떻게 해야할까요? 성판매자를 함정단속해 온 경찰의 행태를 떠올려보면 성구매를 요구하는 것만으로도 성구매자를 단속해야 하는 건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여관바리가 성행하는 여관은 작고 허름한, 빈곤한 이들이 몸 누일 곳을 찾아가는 곳이 대부분입니다. 이 곳에서 성판매를 하는 여성들은 대부분 중장년 여성으로 손님이 요청하면 여관을 방문합니다. 여관바리 성매매의 화대는 1만원~2만원 정도로 낮습니다. 그럼에도 중장년 여성의 다른 일자리에 비하면 아주 높은 시급입니다. 성구매가 일상인 한국남성문화와 빈곤한 중장년여성계급의 현실이 만난 현장이 여관바리입니다.

 

화재가 쉬이 진압되지 않은 이유로 열악한 지역 상황을 꼽습니다. 빈곤계층의 거주지역이 공통적으로 갖게 되는 문제입니다. 좁은 골목에 밀집해 있는 협소한 거주공간. 대부분의 집결지 쪽방촌과 근방의 여관이 그런 상황에 놓여져 있지요. 어떤 대안도 없이 이런 공간을 재개발하겠다고 밀면 빈곤한 이들은 또 다른 협소하고 안전하지 않은 쪽방으로 이동합니다. 꼭 방화사건이 아니더라도 언제든 위험할 수 있는 공간이지만 빈곤한 이들에게 유일하게 허락된 공간이기도 합니다.

계급 상관없이 안전하게, 인간답게 살기 위한 도시 개발은 어떻게 가능할까요? 안전하고 인간다운 삶의 내용에 대해 다시금 생각해봅니다..

 

이번 사건을 이유로 낙후 지역이 대책 없이 밀리거나 여관을 타겟으로 한 단속이 강화될까 염려스럽습니다. 성구매문화의 일상화, 여성 빈곤이 문제의 원인입니다. 졸속행정으로 실적만 올리는 방책을 대안이라 말하지 않길 바랍니다.

 

마지막으로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이룸은 [2018 이룸의 시대한탄]이라는 이름으로 성매매 , 여성주의 관련 사안에 대해 에휴.. 한숨이 나올 때마다  토막글을 적어보려 합니다. 

첫글부터 정말.. 깊은 한숨이 나온다지요…..

활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