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호]트랜스젠더 여성의 호르몬치료와 건강에 대해 묻다!

 

녹색병원 산부인과 과장 윤정원님께


 


트랜스젠더 여성의 호르몬치료와 건강에 대해 묻다!


 


 



 


 


● 트랜스젠더 여성들이 호르몬 치료를 받을 때 주의할 점에 대해 알려 주세요.


 


호르몬치료에서에서 중요한 것은 효과성과 안전성입니다. 효과성이라는건 환자가 원하는 방향으로, 여성화된 신체가 발달하면서 남성적인 특징이 최소화되고 있는가를 보는 것입니다. 테스토스테론(남성호르몬) 수치는 건강한 성인 여성의 정상수치 최고치보다는 낮은 수준에서 억제하고, 에스트라디올(여성호르몬) 수치는 폐경기 전 여성의 수치 범위 내로 유지하되 초 생리적 농도보다는 훨씬 낮게 유지해야 합니다. 1년간은 3개월에 한번씩 호르몬 수치를 측정 하고, 안정화 된 후에는 1년에 한 번씩은 검사를 받으시는 게 좋습니다.


 


안전성은 진찰과 진단검사를 모두 포함합니다. 여기서 특히 주의해야 할 것은 피가 끈적끈적해지는 경향이 되면서 생길 수 있는 혈전색전질환 (피떡을 잘 만들게 되서 그것이 혈관을 막게 되는) 인데요, 다리의 혈관을 막게 되면 다리가 비대칭적으로 붓고 아프다던지, 심장이나 폐, 뇌혈관으로 가는 혈관을 막게 되면 협심증, 뇌졸중, 폐혈관색전증 등이 생길 수 있습니다. 그래서 의료기관을 방문할 시 혈압·체중·맥박을 측정하고, 가슴이 아프거나 숨쉬기 힘들지는 않은지, 몸에 부종이나 통증이 있는지 검사를 합니다. 간기능검사, 콜레스테롤 수치, 당 검사, 유즙분비호르몬인 프로락틴 수치도 1년에 한번씩 검사해야 합니다.


 


수술 이후에는 호르몬을 안 쓰시는 분들도 있는데, 그런 분들은 약을 안 쓰니까 검사를 안 받아도 되지 않느냐,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아요. 그런데 중요한건 몸에 여성호르몬도(추가 투약을 안해서), 남성호르몬(고환을 절제해서)도 부족한 상태가 계속 되면, 골다공증이 빨리 올 수 있습니다. 그래서 수술 후 10년 정도째부터는 골다공증 검사를 받아보고, 칼슘과 비타민 D를 보충해서 예방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 담배를 하거나 신경정신과 약을 복용하시는 분들이 호르몬 치료 받을 때 주의해야 할 점이 있다면?


 


호르몬 치료를 받기 시작하면서 주량이 줄었다는 말씀을 하시는 분들이 계신데, 문헌상에는 이런 부분이 설명되어 있는 건 없습니다. 다만 호르몬을 간에서 처리하는데, 알코올 역시 간에서 분해되기 때문에 간 부담이 늘어나기는 합니다. 호르몬 치료도, 음주도 유방암을 높이기 때문에 이 역시, 술을 끊거나 줄이시는 게 좋습니다.


담배는 가능하면 꼭 끊으시는 것을 권유드립니다. 혈전색전증의 위험성이 흡연으로 인해 더 높아지기 때문입니다. 여의치 않은 경우에는 수분섭취를 잘 해 주시고 규칙적으로 스트레칭 등 몸을 움직이는 것이 필요합니다. 대부분의 수면제나 우울증약은 크게 상호작용을 안 한다고 보시면 됩니다.


 


 


● 추천하시고 싶은 병원이나 의사가 있다면?



커뮤니티 등을 통해 정보를 많이 공유하고 계신 걸로 알고 있는데, 마포의료생협, 은평구의 살림의료생협, 순천향대학교병원의 산부인과 이은실교수, 제가 몸담고 있는 녹색병원 등이 젠더의학의 개념을 가지고 표준진료를 행하려 노력하고 있습니다.


 


● 호르몬치료 받을 때 식사나 식단에서 유의할 점이 있다면?


 


콩이나 해바라기씨, 아마씨, 달맞이꽃종자유 등의 천연유래 식물성 에스트로겐 식품에 대한 관심들이 있으신데요, 폐경 후 호르몬 치료에 거부감이 있는 분들이 찾는 것처럼요. 호르몬치료를 안 받는 분들에게라면 약한 여성호르몬 작용을 하는데요, 호르몬치료를 받고 계신 분들이라면, 이 식물성 에스트로겐이, 여성호르몬 수용체에 미리 결합해 버려서 호르몬치료 약물의 농도를 변화시킬 수 있어서 권고되지 않습니다. 물론 식품으로 섭취하는 일반적인 양은 상관없는데, ‘내가 모자란 여성호르몬을 이걸로 보충할 수 있지 않을까라고 생각해서 과량으로 섭취하거나 하지는 마세요.


칼슘과 비티민 D는 골다공증 예방에 중요합니다. 뼈째먹는 생선과 저지방 우유(저지방 우유나 무지방 우유에는 지방을 빼고 칼슘을 추가로 넣었어요)를 많이 드시고, 햇빛을 주기적으로 쬐어서 비타민D가 생성되게 하세요.


 


 


 

별별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