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몹시] 소수자, 성매매, 관련한 몹시 후기에용~

몹시 빨간책만 보는 사람들
반성매매인권행동[이룸]성매매피해지원상담소[이룸]
 
 
이룸에서는 활동가 공부모임 ‘몹시세미나’를 벌써 3년째 월 1회 진행하고 있습니다.
2012년에는 정보인권 관련 자료, 호주 성노동자 안전지침, 호주 성폭력 관련 논문, 김고연주님의 <조금 다른 아이들 조금 다른 이야기>(이후, 2011), 이나영님의 논문 <성매매 : 여성주의 성정치학을 위한 시론>(2005), <여성주의 ‘성노동’논의에 대한 재고>(2009), 금융적 주체에 대한 글 등을 읽었어요. 
 
몹시는 
(몹시) 성매매를 둘러싼 복합적인 스펙트럼에 대해 다양한 시각으로 검토하고 논의하고 싶고. 
(몹시) 이룸의 운동방향을 탐색하고 이룸이 표현할 수 있는 새로운 언어를 만들고 싶고. 
(몹시) 반성매매 활동으로 확장하고 대중과 나누고 싶어요.
 
그래서
(몹시) ‘성매매’라는 스펙트럼에 갇히지 않기 
(몹시) 성노동, 성착취, 성피해 등 호명에 대한 강박 넘어서기 
(몹시) 반인권, 불평등, 차별, 자본, 권력, 폭력, 중심, 계급 등에 대한 저항의 입장 견지하기
(몹시) 소수자로서의 삶을 말하고 재구성하기
를 지향하고 있지요.
 
이제부터는 몹시에서 나눈 이야기들을 후기로 공유하려고 합니다. 
아래에 있는 주제들의 후기는 해피로그에서 확인하실 수 있어요~ 

 
우에노 치즈코, <여성혐오를 혐오한다>, 은행나무, 2012
고정갑희, <성이론>, 여이연, 2011
낸시 홈스트롬, <페미니즘, 왼쪽 날개를 펴다>, 메이데이, 2012
 
11월 29일 오후 2시, 소수자 성매매 관련 자료들 + 해외 성서비스 관련 자료 

 

• 우리의 문제의식은 이랬습니다. 
‘소수자’도 ‘성매매를 하는 것’처럼 보인다는 것. 소수자,라고 하면 너무 대상이 많습니다. 여성, 노인, 아이, 장애인, LGBT, 등등. 또 각각의 대상에게 모두 동일하게 ‘성매매’라고 부르기에는 그 안의 각기 다른 현상과 의미가 있음에 대해 슬그머니씩 들려오고, 이렇게 은근슬쩍 들려오는 이야기들은 우리들의 궁금증을 증식시키기에 충분하였죠. 그런데, 그 궁금증의 해소는 어디서 어떻게 풀어나가야 할까요. 
활동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