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년여성 인터뷰를 위한 강의를 듣다 (2015. 5. 27)

2015년 5월 27일 노년 여성 인터뷰 강의
 
2015년 5월 27일, 날씨가 이제 좀 더워질랑말랑 하던 날이었습니다. <여성, 목소리들>, <엄마의 탄생>, <아메리카 타운 왕언니 죽기 오분 전까지 악을 쓰다> 등을 쓰신 안미선 님을 모시고 직원내부 강의를 진행했습니다.
 
‘노년 여성들을 만나는 인터뷰 사업을 기획하고 있으니 사람들을 만나고 이야기하고 그 이야기를 풀어내는 과정에 대한 교육을 해달라’고 부탁드렸습니다. 인터뷰가 슝슝 잘되는 마법의 꿀팁♥도 좋고, 결과물 형식에 대한 이런저런 제안도 좋다고요.
테이블에 도란도란 둘러앉아 분위기는 화기애애한…듯 하지만 내용은 날카롭고 쫀쫀했습니다.
 

안미선 님은 강의를 통해 인터뷰를 하려는 우리가 원하는 것과 인터뷰에 응하는 이가 원하는 것이 다를 수 있다는 점을 일깨워주셨어요. 이 사람은 왜 이 인터뷰에 응하는지, 그의 목적은 무엇일지를 생각해야 된다고요. 그리고 이 만남은 세대, 계층, 학력, 지역 등이 다르다는 점을 분명하게 인식하고 충분히 고려하라고 해주셨습니다.
이루머와 언니들의 위치를 생각해봤습니다. 이룸이 만나고 있는 노년 여성들은 상담소의 상담원과 내담자로, 자연스럽게 지원하는 사람-받는 사람의 구도가 만들어집니다. 언니들에게 이루머는 ‘우리 도와주는 여성단체 젊은 여자들’ 쯤일 수 있는데요,(심지어 결혼도 안 해본!) 이 차이를 어떻게 뚫고 나갈 수 있을지 고민 좀 해야겠어요.
 
좋은 인터뷰는 감정이 드러나는 인터뷰이고, 인터뷰어는 침묵을 견딜 수 있어야 합니다. 침묵이 흐를때 잠시 기다릴 줄 알아야하고 그 침묵을 말하는 이가 채울 수 있어야 한다고요. 인터뷰라면! 계속 질문을 던지고 이야기가 흘러가는 게 중요하지 않나 생각했었는데 침묵 뒤에 오는 이야기가 중요한 것들이 많다고 합니다.
 
강의가 좋은 것은 좋은 것이고! 후에 고민이 참 많아졌습니다. 어떤 것들은 이룸의 한계라고 느껴졌고 이런 건 결국 포기해야하나 싶었고, 아 사실 이건 방향을 완전히 틀어야 되는 일인가 등등….흙.. 그래도 힘차게! 긍정적으로! 마무리…하고 싶지만… 아아…. 

활동이야기